Untitled Document
 

Connect: 0 Write 
+ Notice + (2003/02/24)

안녕하세요, 한일학생포럼입니다.

현재 회원정리를 모두 마친 상태입니다.
기존 주소록과 대조하여 정리하였으나,
로그인이 안 되시는 선배님들께서는
가입 후 KJSF 아이디로 쪽지 주시거나
30thkjsf@gmail.com으로 메일 부탁드리겠습니다:)

또한 현재 Guest와 Q&A보드는
레벨 9 이상이 되셔야만 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악성 광고글로 인한 조치이니 양해 부탁드리며,
행사 홍보 등의 글은 저희 공식 메일쪽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그 외 남겨주신 말씀들 감사히 듣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73. KJSF (2009/05/02)
<하나코리아> 함께 춤 출 멤버를 모집합니다! ^0^/

<<23일 나미나라 japan day 축제에 함께해요!>>
안녕하세요.
저희는 2004년에 탄생한 요사코이(일본 전통춤)과 아리랑을 믹스한 팀입니다.
일본인과 재일 한국인 외에 한국인 유학생을 중심으로 구성된 멤버가
춤을 통해서 진정한 한,일/남,북 간의 평화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현재 일본(도쿄)를 중심으로 일본 전국에서 활동 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지금까지 일년에 한번(가을)에 한일축제 한마당이라는 행사를 통해
일본에서 항상 한국으로 방문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한국에서도 활동 무대를 넓혀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5월23일에 남이섬에서 개최될
<나미나라 japan day (http://www.namisum.com)> 라는 이벤트에
하나코리아가 참가하기로 하였습니다.
오랜만의 한국 공연이에요!!!!>.<

@ 날짜 : 5월 23일 ( 하루에 3번 공연 예정 12:00,14:00,16:00)
@ 장소 : 남이섬

함께 춤 출 멤버를 모집합니다.
@ 모집 기한 : 4월 26일~5월 1일
@ 연습 일정 :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 (5월 2일 ~ 5월 22일 : 최종리허설 5월 16일)
@ 담당자 : 김찬영 cksud29@hotmail.com
@ 참가비 : 왕복 교통비(15000원) + 참가비(10000원 - 의상 렌탈비 및 분장 등...)

<하나코리아hp>
club.cyworld.com/hana-korea (한국)
http://hana-korea.hp.infoseek.co.jp/(일본공식홈페이지)
 
 172. KJSF (2007/03/21)
될 대로 되라! <에에자나이카>


미친 듯 돌아가는 에도시대 마지막 그 일년
한일 공동창작 프로젝트 <에에자나이카>
    
"어쨌든 잘되겠지 에에자나이카 내가 죽어도 에에자나이카
춤추고 노래하자 에에자나이카 될 대로 되라 에에자나이카"

<서울공연>
일시 : 2007년 3월 22일(목)~30일(금)
       평일_7시30분 / 토_3시, 7시  /일_3시
장소 :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티켓 : 전석 30,000원
예매 : 인터파크 1588-1555 / 아르코 예술극장 02-760-4877 / 사랑티켓 참가작

<밀양공연>
일시 : 2007년 3월 16일(금) ~18(일)
         금,토_ 7시30분 / 일_3시
장소 : 밀양연극촌
티켓 : 어른 10,000원, 학생 6,000원
예매 및 문의 : 055-355-2308

● 주최 : 극단 1980. 음악극집단 바람곶
●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일본문화청,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 원작 : 이마무라 쇼헤이
● 극본 : 후지타 덴
● 음악감독 : 원일
● 극단 : 극단 1980
● 음악 : 음악극집단 바람곶

<<<뜨거운 감동과 붉은 전율을 안겨 줄 2007 에에자나이카>>>
1981년 영화와 연극으로 제작
2005년 한국, ‘한일 우정의 해’ 기념 공동 창작 프로젝트
2006년 도쿄, 김수진 연출로 강력하고 화려하게 변신
2007년 「에에자나이카」는 강렬하고 선명한 연출! 더욱 업그레이드된 무대, 극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진실한 음악으로 한국 공연예술의 메카. 대학로에서 감동의 물결을 일으킨다.


<<<에에자나이카(ええじゃないか)>>>
직역하면 ‘괜찮지 아니한가!, ‘아무렴 어때’라는 뜻이다.
실제 일본의 에도시대 말기, ‘에에자나이카’를 외치며 일어난 민중들의 억압

되어있던 분노가 폭발했던 역사적 사건으로 , 두려울 것도 잃을 것도 없는 민중들의 에너지가 함축되어 있다.


<<<한일 예술가들의 기념비적인 작품이 될 2007 에에자나이카>>>
칸 영화제 2회 수상, 세계 영화계의 거장 이마무라 쇼헤이 원작
일본인의 모습을 굵은 터치로 그려내는 후지타 덴 극본
다이나믹한 공간연출의 대가, 재일교포 김수진 연출
대종상 3회 수상, 장르를 넘나드는 작곡가 원일 음악
진실된 비판으로 민족의 자아를 찾는 극단 하치마루
전통예술의 현재와 미래를 이끄는 프로티어    음악극집단 바람곶



●타운가기 - 싸이월드-
(http://town.cyworld.com/baramgot)

●예매하러가기 -아르코 예술극장-
(http://artstheater.arko.or.kr/performance/performance_view.asp?id=181&menu=M)

* 운영자에 의해 게시물이 이동되었습니다.
 KJSF (2007/03/2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71. 20기박승용 (2006/12/25)
아래 광고성 글들은 지우는게 좋을듯 한데.
 KJSF (2007/01/02)
안녕하세요.
한일학생포럼 23기 조직 위원회 입니다.
지적해 주신지 한참 되었지만 지우기만 하고 답을 못 드렸네요;
광고성 글을 확인되는대로 열심히 지우고 있습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
 
 170. 최유진 (2006/12/13)
<연세리더십포럼 NEAN 2007 참가자 모집>
NorthEast Asian Network 2007 Delegate

연세리더십센터에서는 동북아시아 학생들의 지적교류 및 인적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연세리더십포럼-NEAN(Northeast Asian Network : 동북아네트워크)"을 개최하여 동북아시아지역의 대학생들과 함께 해 왔습니다.
이에 본 조직위원회에서는 2007년에 개최되는 "리더십포럼-NEAN(동북아네트워크)2007"의 한국 참가자(delegate)들을 모집합니다. NEAN 2007에 열정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활동할 관심 있는 대학생 여러분의 많은 지원 바랍니다.
Main Theme        Bridging Northeast Asia Towards integration
Session 1        Politics & Security
- Bringing North Korea Back to International Society under Northeast Asia countries’ Integrated Approach
- Integrated Cooperation of NEA through Non-Traditional Security Issues
Session 2        Economy & Industry
- ACU(Asian Currency Unit) and Future of Asian Monetary Cooperation
- The Emergence of Climate Change and Northeast Asian Economy
Session 3        Culture
- The Search for NEA Cultural Identity - Orientalism, Occidentalism
- Forming NEA Cultural Identity - Diaspora Project
Session 4        New Technology
- Scenario and Technology for Next Generation’s Mobile Communication
- Group Activity

[모집대상]  
한국 대학(원)생  약 40명

[모집분야]
-정치안보 (Politics & Security)
-경제산업 (Economy & Industry)
-문화     (Culture)
-과학기술 (New Technology)

[지원방법]
1. 지원서류: 지원서 (www.nean.org 에서 다운로드)
2. 접수방법: 이메일 접수(nean@yonsei.ac.kr 로 제출)
                     지원서의 파일명을 이름으로 표기바람(예: 홍길동)

[연세리더십포럼-NEAN(동북아네트워크)2007 참가자 모집 일정]
2006. 12. 27 (수)
- 지원서 마감 (자정/nean@yonsei.ac.kr 로 제출)
2007. 1. 5 (금)
- 합격자 발표 (개별 E-mail, 전화 통지)

[2007 연세리더십포럼 개요]
기 간
- 2007년 2월 5일 ~ 10일(5박 6일)
장 소
- 새천년관 뉴밀레니엄 홀, 국제학사(예정)
주 제
- "Bridging Northeast Asia towards Integration"
- 정치, 경제, 문화, 과학기술 등의 소주제
참가국 및 대학
- 한국(연세대, 서울대, 고려대, KAIST, 포항공대 기타 등등)
- 중국(북경(北京)대, 청화(淸華)대, 절강(浙江)대, 복단(復旦)대 기타 등등)
- 일본(동경대학, 게이오(慶應)대학, 와세다(早稻田)대학 기타 등등)
- 홍콩(홍콩대, 홍콩중문대, 홍콩 과학기술대 기타 등등)
- 미국(샌디애고 캘리포니아 주립대 (UCSD) 기타 등등)
참가자
- 참가학생 4개국 90여명
- 각 분야 전문가 연사 20여명
이전 행사는 www.nean.org를 참고하시고 기타 문의사항은 nean@yonsei.ac.kr 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연세리더십포럼-동북아네트워크 2007 조직위원회>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KJSF (2006/12/16)
한일학생포럼 조직위원회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69. 배유진 20기^^ Modify (2006/11/25)
오- 오랫만에 와보니깐 홈피가 너무 바껴서 놀랐어요!
제가 진짜 오랫만이라... 바뀐지 오래됐는지는 몰라도요^^
너무 깔끔한데요, ^_^

벌써 23기 뽑았나봐요.! 와... 보고싶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23기도 지금까지의 모든 기수들이 그래왔듯 소중한 경험 많이 하고, 또 어떤 기수와도 다른 그들의 고유성을 빛낼 것이라 믿습니다.^^

아, 너무 선배인척 했나봐요 하하^^:;

저기, 혹시 여기에 옛날에 제가 썼던 논문 볼 수 있나요?
뭐 대단한거 썼겠습니까마는 지금 포트폴리오 정리하는 김에 좀 정돈하고 싶어서요...^^
혹시 예전싸이트에 있었나, 해서요.
운영자님 대답 기다릴게요-^^
 KJSF (2006/11/25)
안녕하세요 배유진 선배님^^
한일학생포럼 23기 학술OC 이지영입니다.
선배님이 20기 활동 당시 쓰셨던 논문 파일 보관하고 있습니다.
메일로 보내 드릴게요.
저희 홈페이지 자주 들러 주시구요, 계속해서 23기에 관심 보여주세요.
감사합니다.
 
 168. makoto shimoyama Modify (2006/11/22)
Nice to meet you.

I'm Makoto Shimoyama.I participated in the 8th & 9th forum(vice-chairman in 9th forum)

Recently, there were my recalling the forum a lot, and it reached this site at last.

However, I wrote in English because I do not understand Korean...(Sorry!!)

Please enjoy the forum sincerely by all means. And, please know a lot of Japan.

I'll come again to this site... Bye!

Sincerely yours.


P.S.  To 8th & 9th participant, please contact me !
 KJSF (2006/11/25)
Glad to see you, Shimoyama-you're really big senior-

We're preparing 23rd Main Forum, 2007. That'll be held in Japan next year. We're so expecting now.

We hope to see you in Japan or next OB Forum.
Thank you for visiting KJSF's homepage.

Bye-
 
List 1 [2][3][4][5][6][7][8][9][10]..[25]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hange